적당한 가난

맑고향기롭게

2020-05-28

우리는 우리가 가진 물건이나 행동사상이나 종교로부터도 자유로워야 한다.

일단 어디에 집착하여 얽매이면 청정한 심성은 흐려져

가치의식이 전도되고 존재의 활기도 빛을 잃는다.

오늘날 우리들은 보다 많이 보다 크게 차지하여 부자만 되려고 하지,

가난을 지키면서 즐기려고는 하지 않는다.


알맞게 가난을 지킨다는 것이

오늘 같은 현실에서는 부자가 되기보다 어쩌면 더 어려울지도 모른다.

그러나 우리가 선택한 적당한 가난은 우리를 자유롭게 한다.

이 내적인 가난만이 삶의 진실을 볼 수 있으며 거기에는 번뇌와 갈등이 비교적 적다.

탐욕은 모든 악의 뿌리다. 적게 가질수록 더욱 사랑할 수 있다.

이전글
텅 빈 마음
다음글
청빈淸貧과 빈곤貧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