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와 집착

맑고향기롭게

2020-05-13

자기가 아끼던 물건을 도둑맞았거나 잃어버렸을 때 그는 괴로워한다.

소유 관념이란 게 얼마나 지독한 집착인지를 비로소 체험하는 것이다.

그래서 대개의 사람들은 물건을 잃으면 마음까지 잃는 이중의 손해를 치르게 된다.

이런 경우 집착의 얽힘에서 벗어나 한 생각 돌이키는

회심回心의 작업은 정신 위생상 마땅히 있음직한 일이다.

 

따지고 보면, 본질적으로 내 소유란 있을 수 없다.

내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온 물건이 아닌 바에야 내 것이란 없다.

어떤 인연으로 해서 내게 왔다가 그 인연이 다하면 가 버린 것이다.


더 극단적으로 말한다면,

나의 실체도 없는데 그밖에 내 소유가 어디 있겠는가.

그저 한동안 내가 맡아 있을 뿐이다.

   

이전글
버리고 비우는 일
다음글
절약과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