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고 비우는 일

맑고향기롭게

2020-05-12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그러므로 차지하고 채우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침체되고 묵은 과거의 늪에 갇히는 것이나 다름이 없고,

차지하고 채웠다가도 한 생각 돌이켜 미련 없이

선뜻 버리고 비우는 것은 새로운 삶으로 열리는 통로다.

 

이전글
삶의 진실과 의미
다음글
소유와 집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