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답게 사는 길

맑고향기롭게

2020-05-06

차지하는 것과 쓸 줄 알고 볼 줄 아는 것은 본질적으로 다르다.

쓸 줄도 모르고 볼 줄도 모른다면 그는 살 줄도 모른다.

그저 하나라도 남보다 더 차지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오늘의 우리들은 탐욕의 노예인지도 모르겠다.

 

영국의 경제학자 슈마허는 인간의 생활을 위한 경제가

인간을 도외시한 채 거대한 쪽으로만 치닫는 것을 걱정했다.

그래서 그는 인간 부흥의 경제를 내세우며

작은 것이 아름답다.”고 말한다.

 

한정된 자원을 가지고도 소비가 미덕이라고 떠벌리는

오늘의 우리는 곰곰이 생각 좀 해봐야 하지 않을까.

어떻게 사는 것이 인간답게 사는 길인지를.

많이 차지하고 있는 사람이 부자가 아니라,

많이 나누어 주는 사람이 진정한 부자일 것이다

 

이전글
불필요한 소유
다음글
삶의 진실과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