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부처님오신날 - '자비의 등'을 나누세요

맑고향기롭게

2020-03-23

imgview.jpg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이 다가왔습니다. 

중생들의 구제를 위해 자비의 가르침을 펴신 부처님의 뜻을 따라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에서는 ‘남을 위해 다는 연등 하나  자비의 등 달기’ 운동을 펼칩니다. 

 

‘자비의 등 달기’ 운동은 법정 스 님이 불일암에 머무르실 때부터 주창하신

 이웃과의 나눔 운동입니다. 

나 자신이나 내 가족, 친지가 아닌 우리 곁의 어려운 형편의 이웃들을 위해 

연등을 밝히자는 취지로 맑고 향기롭게 모임에서는 1995년에 처음 시작했던 운동이기도 합니다. 

 

이 운동의 방식은 본모임이 결연 을 맺고 있는 재가복지사업 대상자 중 

어려운 형편으로 연등을 밝히지 못하는 불교신도를 위하여 길상사 도량에 

자비의 연등을 밝히는 운동 입니다. 

그러나 올 해는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고통과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고통을 해소하고 행복과 평안을 주는 부처님의 자비가 우리 마음과 

온 세상에 가득히 피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후원자의 이름으로 자비의 등을 달며, 

모여진 성금은 전액 결식후원 대상자에게 생필품을 전달하는데 사용합니다. 

 

우리 마음을 맑히는 마음으로 모 든 생명의 건강과 국난 극복을 발원 하는 

내용을 담아 향기로운 세상과 자연을 향기롭게 하는 

자비의 등을 밝히고자 합니다.  

 

참고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해 한국불교종단 협의회에서 봉축 일정을 한달 늦춘 윤사월로 조정하였습니다. 부처님 오신날인 4월30일에는 한국불교 종단협의회 소속 1만5,000개 사찰이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정진에 들어가며, 한 달 여 간의 국난 극복 기도를 마무리 하는 회향식은 5월30일 전국 사찰에서 열릴 예정 이며, 봉축행사의 하이라이트 연등 회는 5월23일부터 24일까지 동국대 와 종로 일대서 펼쳐집니다.

 

‘중생들을 모두 깨달음에 이루게 하겠노라’는 서원과 함께 속세로 오신 부처님처럼  ‘나의 마음과 내 가족의 행복은 물론이요, 주변의 어려운 이웃 들을 위하여 연등 하나 환히 밝히는 자비의 등 달기 운동’에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 후원계좌 국민은행 817-01-0255-458 / 사단법인 맑고 향기롭게 

※ 남을 위해 다는 연등 하나의 동참금은 최소 10,000원입니다.      

※ 계좌 입금을 해주실 때 자신의 이름 옆에 자비라고 써주시거나    

중앙사무국으로 알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