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우 작가 '원효와 요석처럼 살 수 있다면' 특강

맑고향기롭게

2019-06-18

원효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원효를 싫어한다는 사람도 없다.
그런데 원효를 말해보라면?
글쎄, 화쟁이요, 일체유심조요, 해골물이요…라는 답 말고
가슴을 둥둥 때릴 말을 풀어놓을 사람 몇이나 있을까?

원효의 삶을 소설로 엮어낸 책 '발원1,2'에는 원효가 살아 숨 쉬고 있다.
정치적인 암투에 살 떨려 하고, 패기를 자랑하는 낭도들 앞에서는 숨을 죽이고,
연두 빛 풀잎 같은 여자 요석 앞에서는 과묵하게 자신을 감춘다.
시대의 아픔에 눈을 감지 못하고, 의롭지 못한 자들 앞에서는 노기를 감추지 못한다.

아주 오래 전부터 원효스님을 사랑해왔다는 작가 김선우.
그에게서 이 작품을 쓰기까지의 시간과 쓰는 동안의 달뜸에 대해서 들어본다.
그리고 ‘요석’이라는 여인을 그린 의도까지….
---   ---    ---
일요특강 - 길상사 오감五感 자기경영 아카데미

원효와 요석처럼 살수 있다면

초청 강사. 김 선 우 시인, 작가

2016년 4월 24일 오전 11시 / 길상사 설법전
 

이전글
맑고 향기롭게 10주년 법정스님 말씀
다음글
맑고 향기롭게 로고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