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를 바로 봅시다 <성철스님- 법정스님 대담

맑고향기롭게

2017-06-08

자기를 바로 봅시다 - 법정스님 대담

( '자기를 바로 봅시다' 2015년 장경각 출간, pp258~293 ; 진리를 위해 일체를 희생한다 )
BTN 화일(45~48)중에 법정스님 대담입니다.

 

법정 스님 "우리나라 사람이 믿는 종교 가운데 신도가 가장 많은 것이 불교와 기독교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불교와 기독교의 차이점은 어디에 있습니까?"

성철 스님 "영원한 행복을 상대유한의 세계에서는 이룰 수 없으니, 절대무한의 세계를 구상하고 거기 가서 영원한 행복을 누리는 영생의 세계를 그리는 예수교의 천당설이 대표적인 예가 됩니다.

현실 세계에서의 영원한 행복 추구를 완전히 포기하고 다른 세계를 찾아야 하고, 그곳만이 절대무한하며 영원한 행복이 있는 곳이라는 것이 예수교의 천당설입니다.
그곳에는 모든 것을 모르는 것이 없고 모든 것을 못할 것이 없는 전지전능(全知全能)하며 일체를 초월한 절대자 하느님이 계시는데, 그 하늘나라 천당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한번 들어가면 영원한 생명과 절대적인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합니다.

다른 종교들도 그러한 경향입니다.
그러나 불교는 그와는 정반대로 생각합니다. 상대유한의 세계를 벗어난 절대무한의 세계를 우리들 마음속에서, 자기에게서 찾는다 이 말입니다.

절대 무한의 세계란 내 마음속에 다 갖추어져 있는 것이지, 내 마음과 이 현실 밖에 따로 있지 않다고 주장하는 것이 불교의 독특한 입장입니다.

불교는 처음부터 끝까지 인간을 중심으로 해서 인간을 완성시키는 데 근본이 있습니다.
그 인간이 상대적 인간이냐, 절대적 인간이냐는 것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우리 인간은 보통 사람들이 볼 때는 상대적으로 보이지만 인간은 절대적 존재라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
자기가 절대적 존재이며 무한한 능력을 가지고 있으니 그것을 개발하고 깨쳐서 참으로 완전한 인격을 완성하자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
그러므로 나는 앞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이 심리학이나 정신의학에 많은 기여를 할 날이 있을 줄 믿습니다.

이렇게 내 마음속의 보배 창고를 확실히 믿고, 무한하고 절대적인 능력을 개발하여 자기도 이롭고 남도 이롭게 하는 것(自利利他)이 불교의 근본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참으로 정각(正覺), 바른 깨달음을 이루어서 성불(成佛), 부처를 이루려면 일념정심(一念淨心), 한 생각 깨끗한 마음이 아니면 안된다 그 말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한 생각, 깨끗한 마음을 가질 수 있을까?

화두를 참구하여 선정을 닦아야 합니다.

이것을 절대로 잊어버리지 말아야 합니다. 

이전글
법정스님 불일암에서 만나다.
다음글
1994년 4월 4일 부산모임 발족 대중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