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영상

공지사항더보기

(사)맑고 향기롭게 후원회원 가입 신청서 다운로드 안내
12-18
길이 열리는 만큼 물이 흐르듯 사단법인 맑고 향기롭게의 모든 사업은 회원님의 정성어린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사)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의 마음. 세상.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 가꾸는 활동에 직접적으로 참여는 어렵지만, 마음으로나마 후원에 동참하고 싶은데,개인적인 사정으로 본모임 홈페이지에 가입이 어렵고, 사무실 방문이 어려운 분들이 계십니다.  그리고 개인이 아닌 법인명으로 후원회원 등록을 하고자 하는 분이 계십니다.  이에 ‘후원회원 가입 신청서’를 첨부하오니 다운로드 받아 작성 후(본인 싸인 또는 도장 필히 기입요함) 원본을 아래 주소로 보내주시거나, 스캔 또는 휴대전화 촬영 후 팩스나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주 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선잠로5길 68 길상사내 (사)맑고 향기롭게 -이메일 : clean94@hanmail.net┃ 팩스 : 02-741-4698-문의 전화 : 02-741-4696  * 후원회원 가입 신청서는 게시판 상단 위에 있는 <첨부파일> 단추 - 회원가입신청서 '한글문서' 또는 'PDF문서' 2종류중에서 적절한 파일을 내려 받아 작성하시면 됩니다.   <후원 방법 안내>  *간편한 CMS 후원CMS는 금융결제원을 통해 후원자님의 계좌에서 후원금을 인출하여 매월 약정하신 금액을 송금 수수료 없이 편리하게 본 모임으로 후원하는 방식입니다. 직접 은행에 방문하는 번거로움이 없습니다.   *온라인 자동이체 후원 후원자님이 주민등록증, 통장, 도장을 지참하여 직접 은행을 방문해서, 원하시는 일자에 매월 일정 금액이 본 모임으로 입금되도록 하는 후원 방법입니다. 후원금액 변동이나 중단 시 신청하신 은행에 직접 가셔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지로 후원 안내가장 전통적인 방법으로 우편 배송되는 지로용지나 지로 번호를 통해 금융기관에 납부하면 본 모임의 계좌로 입금됩니다.- 지로 번호 : 7618372지로 번호로 은행에 가시지 않고도 인터넷(www.giro.or.kr)에 접속하여 직접 납부하실 수 있습니다.  *일시 후원뜻 깊은 일이나 기념일을 어려운 이웃과 함께 나누고자 하는 경우, 정기적인 후원이 부담되는 경우, 본모임 회원은 아니지만, 활동에 공감하여 일시적으로 후원하고자 하는 경우, 다달이 소식지를 받아보는 우편비로 소정의 금액을 후원하고자 하는 경우에 직접 본모임 후원 계좌로 입금하는 방법입니다. ※ 일시 후원자의 경우 본모임 회원으로 등록되지 않은 분 중에 ‘연말정산 기부금 영수증’ 발급이 필요하신 분은 인적사항이 필요하므로 사무국으로 연락해주세요. ※ 일시 후원자도 후원회원 가입 신청서를 작성하여, 사무국에 등록하는 것이 편리합니다.* 일반사업 후원계좌 - 국민은행 817-01-0253-129- KEB하나은행 201-890400-87705- 농협 029-01-199412  * 결식이웃 후원계좌 / 국민은행 817-01-0255-458  * 아름다운 마무리 후원계좌 / 신한은행 100-013-787953  * 장학금 후원계좌 / KEB하나은행 220-890015-10204  ** 예금주 : (사)맑고 향기롭게*후원하신 금액은 연말정산시 소득세법 및 법인세법에 의해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 연말정산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12-04
[12월 16일]맑고 향기롭게 근본도량 길상사 창건 21주년 기념법회
12-03
[11월25일] 일요특강 - 모천석 강사/ 가정인권에 대해서
11-18
2018년 맑고 향기롭게 연말 김장나눔 함께해요!!
11-01

일기일회

중앙모임 이달의 일정더보기

지역모임 새소식

중앙모임 활동소식더보기

복짓는삶을살자 (법정스님 6주기 추모법회)
12월 아름다운 마무리 대상자 김미연님
엄마와 함께 살고 싶어요. 2012년 김미연님(가명)은 남편의 외도로 이혼을 했습니다. 남편에게 매월 50만원의 양육비를 받기로 했으나 기대와 달리 양육비는 지원되지 않았습니다. 김미연님이 홀로 양육비 지원 없이 아이들을 키우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엄마와 함께 산다는 것이 경제적 풍요보다 아이들에게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 했지만 현실은 냉혹했고 한창 자라나는 아이들을 경제적으로 제대로 지원하지 못한다는 미안함이 커졌습니다. 장고 끝에 봉제공장을 운영하여 경제적으로 풍족한 전 배우자에게 아이들의 양육권을 넘기게 되었습니다. 전 배우자와 새어머니 아래에서 아이들은 잘 적응하며 지내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2016년 새어머니와의 갈등이 심해진 아이들은 엄마와 함께 살기를 원하며 김미연님에게 다시 돌아왔습니다. 김미연님은 아이들이 남부럽지 않은 환경에서 크기를 바라면서 내린 결정이 아이들에게 큰 불안감과 고통을 주었다는 생각에 눈가에 자꾸만 눈물이 고였습니다.   아이들이 엄마의 품에서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아이들을 다시 양육하게 되었지만 4년 전에 겪었던 경제적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김미연님 가정의 소득이 봉제공장 일을 하고 받는 월급 120만원이 전부입니다. 작년 겨울 낙상사고로 왼쪽 손목이 골절되었지만 치료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일을 계속해야만 했고 결국 왼쪽 손은 제대로 주먹을 쥘 수 없게 되었습니다. 손을 많이 사용하는 봉제공장의 특성상 많은 일을 하지 못하게 되어 소득은 점점 줄어만 갔습니다. 월세 30만원, 공과금 20만원, 교통비 20만원, 통신비 20만원을 고정적으로 지출하면 한창 자라는 아이들을 위해 사용할 생계비는 30만원 남짓입니다. 부족한 생계비에 월세가 계속 밀려 결국 500만원이었던 보증금이 200만원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치료 중단으로 주먹이 쥐어지지 않는 김미연님의 손]  가장 힘든 것은 아이들이 고생하는 것입니다. 큰 딸은 올해 18세 고등학교 2학년입니다. 신우신염을 진단 받았지만 큰 비용에 심적 부담을 느껴서 통증을 참으며 괜찮다고만 합니다. 엄마도 손목 골절인 상태에서 치료를 못하고 있는데 자신만 치료를 받을 수 없다며 치료를 거부한 상태입니다. 둘째는 올해 16세 중학교 3학년으로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불만족스러운 의식주에 또래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수업시간에 커터 칼로 손목을 긋는 행동을 수차례 반복하고 있습니다. 우울증 치료 진단을 받았지만 정신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보고자 주민센터에 상황을 설명하고 도움을 요청했고 한부모 가정으로 등록하면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한부모 가정 신청을 했지만 한부모 자격이 없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전 배우자도 이혼 후 운영하던 봉제공장이 부도가 나면서 생계가 어려워졌고 아이들을 포함하여 4인가구 긴급생계비 등의 복지혜택을 받기 위해 아이들의 주소를 이전해 놓았기 때문입니다. 이에 주민센터의 도움으로 김미연님 아이들을 실질적으로 양육하고 있다는 증거들을 바탕으로 양육권 소송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두딸의 손을 잡은 김민연님의 손] 경제적으로 어려운 김미연님 가정에 매월 생계비 40만원(월세 30만원, 식비 10만원)씩 1년간 총 480만원을 지원하여 아이들이 엄마의 품에서 마음 편히 자랄 수 있도록 손을 보태고자 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2-10
<후기>나누는기쁨-미라클팀
12-07
연말 김장 담아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하였습니다.
12-01
<후기>나누는기쁨-미라클팀
11-29
2018년 특강 '인권에 대해서' 종강하였습니다.
11-26

포토갤러리더보기

  • 사무국 전화 문의

    02-741-4696

  • 이메일 문의

    clean94@hanmail.net